이도희"의 HVAC 이야기"입니다.         방명록    질문/답변    게시판
 


목차


필자의 변  

환기 ---------

환기용 DATA ---

환경 ---------

에어컨, 냉난방기

냉동 원리 -----

설계/제조 -----

적용사례 ------

에너지 절약 ----

설치 ---------

운전 ---------

서비스 -------

현장 ---------

고압가스------
수출입 이야기 --

마케팅, 기타 ---

계속 써 나갈 이야기:

다음 일 때문에 중단상태


* 사이트
*
블로그




2005.8.19 이후
 

 

 

환경 이야기입니다.
다음중 하나를 클릭하세요. 

 주거 환경

 냉매와 오존 층

 장판/카페트

 냉방기 소음

 집안 공기 오염

 공기 오염 검사

 급기 환기

 새APT- 독가스실?

 실내공기 관리의무

 강물 에어컨




[새 아파트] 실내는 독가스실? 건자재서 오염물질 배출

아파트에 사용되는 각종 건자재에서 배출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(VOCs), 포름알데히드(HCHO) 등 각종 오염물질들이 아토피성 피부염, 두통 등 각종 질환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, 이들 오염물질들은 신축한 지 5년이 지나도 계속 배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최근들어서는 방음 밀폐효과 등 건축기술의 발달로 환기마저 잘 안돼 “마치 독가스실에 갇혀 지내는 셈”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.

VOCs배출량은 삼성기술연구소의 조사(2000년)에서 독일제 비닐 바닥재가 4898㎍/㎥·h (시간당 1㎥에 배출되는 양), 일반 벽지 3833㎍/㎥·h, 페인트 1861㎍/㎥·h, 핀란드제 비닐 바닥재 1407㎍/㎥·h, 석고보드가 302㎍/㎥·h를 배출하는 것으로 측정됐다. 인체에 대한 영향은 200㎍/㎥ 수준에서 시작돼 300~3000㎍/㎥·h의 경우 염증·불쾌감, 심할 경우 눈·코·목 등에서 염증·두통·신경마비 등이 우려된다.

포름알데히드는 가구·단열재·페인트·벽지·타일 등에서 평균 25~130㎍/㎥ 검출됐다(경원대 윤동원 교수 조사·2002년). 이는 미국의 실내공기환경기준(100㎍/㎥)을 넘는 수준이다. 윤 교수는 “신축된 지 5~6년이 지나도 각종 건자재에서는 그 양이 적기는 하지만 오염물질들이 나온다”며 “하루 10시간 이상 생활하는 거주공간임을 감안, 비록 적은 양일지라도 무시해서는 곤란하다”고 지적했다. 실내에서 방출되는 오염물질은 실외에 비해 폐에 전달될 확률이 1000배나 높아 실내 오염을 20%만 줄여도 급성 기관지 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을 최소한 4~8% 줄일 수 있다는 게 세계보건기구의 권고이다.

이에따라 신축아파트 모델하우스의 경우 건자재에서 나오는 각종 오염물질로 도우미들이 쓰러지는 경우도 있다. 지난 2월 강남구 역삼동 B아파트 모델하우스에서는 도우미들이 종일 새 건물에서 나오는 휘발유·벽지 냄새로 현기증을 느끼다 결국 쓰러졌다. 아파트 모델하우스 도우미로 4년간 일한 A(25)양은 “이런 사례는 분당, 일산 등 거의 모든 모델하우스에서 다반사로 일어난다”고 말했다.

벽지 등 아파트 내장재를 교체해 그동안 앓아오던 질환에서 나아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. 김진형(13·중1년)군은 세 살 때부터 10년 이상 목·팔·엉덩이 등 아토피 피부염을 앓아왔다. 하지만 지난해 11월 어머니 이남식(李南植·41·경기도 안양시)씨가 아파트 내부 벽지를 ‘친환경 제품’으로 교체하고 나면서부터는 증상이 크게 나아졌다. 이씨는 “8년 넘게 이 병원 저 병원 용하다는 곳은 안 다닌 곳이 없었다”며 “주위의 조언대로 벽지를 바꾼 후 효과를 봤다”고 했다.

국내의 경우 알레르기 비염의 원인이 실내공기 중 포름알데히드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있으며, 40만명 이상으로 추산되는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도 실내공기와 상관관계가 높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. 또 초등학생 400여만명 중 천식을 앓는 10% 내외도 실내 공기질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.

환경부는 내년 5월부터 새로 건설되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실내 공기질을 입주 전에 측정, 공고하도록 할 계획이다.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건축자재의 사용 제한, 오염물질 배출량에 따라 등급을 정해 인증해주는 제도도 검토중이다.

환경정의시민연대의 주부들 모임인 ‘다음을 지키는 사람들’ 김미진(金美眞·42) 운영위원장은 “건강하고 쾌적한 생활 공간을 스스로 확보할 수 있도록 친환경소재에 대한 적극적인 육성과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”고 강조했다.

(2003/7/20  구성재기자 sjkoo@chosun.com )

▶ 독자추천 100자평
이도희(danielhl)
등록일 : 07/21/2003 10:26:51
추천수 : 0
자재를 좋은 자재를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, 더 중요한것은 모든 아파트가 환기가 되도록 설계, 시공을 해야됩니다. 이 사실이 계속 관과되고 있습니다. 문을 활짝 열어 놓으면 환기가되나, 한 겨울이나, 황사 날리는 날은 문을 열어놓을 수가 없기 때문에, 팬을 통한 급기환기를 해야합니다. 구성재기자님 다음에 이 분야를 취재 기사화할 기회가 있으면 hvac.or.kr 참조하십시오

 

2000.2        처음 썼고,
2002. 7. 19   가필하였고,
2004. 1. 2.    맞춤법에 맞게 고쳐 썼고,
2011. 10       스마트폰에도 알맞도록 고쳤습니다.